검수요청.png검수요청.png

프랑스령 남방 및 남극 지역

위키원
이동: 둘러보기, 검색
프랑스령 남방 및 남극 지역

프랑스령 남방 및 남극 지역(프랑스어: Terres Australes et Antarctiques Françaises; TAAF)은 프랑스인도양남극 지역에 흩어져 존재하는 여러 섬들을 관리하기 위해 만든 행정구역이다. 간략히 TAAF(티에이에이에프)라고 부른다. 이 지역은 원래 프랑스 본토의 직접적인 행정관할에 속했지만, 2004년 12월부터는 남아프리카의 프랑스령 섬인 레위니옹 행정관할로 이전되었다.

프랑스령 남방 및 남극 지역에 속하는 섬은 남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 주변의 프랑스령 인도양 군도, 아남극 지역에 속하는 케르겔렌제도, 크로제제도, 생폴과 암스테르담 등이 있다. 남극대륙아델리랜드도 프랑스령 남방 및 남극 지역에 속하는 것으로 주장되었으나, 남극조약에 의거하여 남극대륙은 특정 국가의 영토가 될 수 없다.

범위[편집]

"프랑스령 남방 및 남극 지역"은 남아프리카마다가스카르 주변에 있는 프랑스령 인도양 군도의 여러 섬들과 아남극 지역에 위치하는 4개의 제도와 남극대륙에 위치한 아델리랜드를 포함한다.

  • 아프리카 남부 지역 : 남아프리카 남쪽 바다 아래쪽에 경도상 남위 43도, 동경 67도 부근의 아남극 지역에 속하는 여러 섬들을 포함한다.
  • 생폴섬(Île Saint-Paul) : 암스테르담섬에서 85km 정도 남쪽에 위치해 있다. 1559년에 포르투갈인 탐험가에 의해 발견되었고, 1892년 프랑스령으로 선포되었다. 면적은 6㎢이고, 무인도이며, 희귀 조류들의 서식지로 알려져 있다. 현재는 활동하지 않는 사화산이다.
  • 암스테르담섬(Île Amsterdam) : 면적은 55㎢이다. 1892년 프랑스령 레위니옹 총독이 생폴섬과 함께 이 섬을 프랑스령으로 선포했다. 원래 무인도였으나, 약 28명 정도가 연구를 위해 체류해 있다. 현재는 활동하지 않는 사화산이다.

주요 지구[편집]

프랑스는 "프랑스령 남방 및 남극 지역"을 관리하기 위해, 레위니옹에 행정 중심지를 두고, 총 5개의 지구로 나누어 관리하고 있다. 5개 지구는 프랑스령 인도양 군도 지구, 케르겔렌 지구, 크로제 지구, 생폴 및 암스테르담 지구, 아델리랜드 지구이다.

프랑스령 인도양 군도 지구[편집]

프랑스령 인도양 군도 지구(District des îles Éparses de l'océan Indie)는 마다가스카르 주위에 흩어져 있는 여러 무인도들을 가리킨다. 남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 동북쪽에 있는 트로믈랭섬(ile Tromelin)과 모잠비크해협에 있는 바사스 다 인디아섬(Bassas da India), 유로파섬(ile Europa), 후안데노바섬(ile Juan de Nova), 글로리오소제도(iles Glorieuses)를 묶은 지구로, 모두 무인도이다. 섬들의 면적은 모두 합해서 38.6㎢로 가장 큰 섬인 유로파섬의 면적이 28㎢이다. 트로믈랭섬모리셔스영유권을 주장하는 영토분쟁 지역이다. 글로리오소제도마다가스카르코모로마요트(프랑스령 마요트)가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어, 세 나라의 영토분쟁 지역이다. 코모로는 글로리오소제도가 역사적으로 마요트의 일부였다며, 현재 프랑스령인 마요트의 영유권이 코모로에게 있다는 주장에 겸하여 이곳의 영유권까지 주장하고 있다.

  • 트로믈랭섬(ile Tromelin) : 트로믈랭섬은 남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의 북동쪽에 있는 무인도이다. 트로믈랭섬은 18세기 노예무역으로 인해 생긴 비극의 현장이기도 하다. 1761년 프랑스 노예 무역선인 루틸(L'Utile)호는 이 섬 근처에서 좌초했다. 백인 선원들과 흑인 노예들은 섬에서 수개월을 보냈는데 백인 선원들은 노예들에게 식량을 주지 않아서 많은 노예들이 사망했으며 이후 백인들만 보트를 만들어서 모리셔스로 탈출했다. 노예들에겐 다시 돌아오겠다는 약속을 했으나 살아남은 60여명의 흑인 노예들은 이후 15년 동안 거북이바다새를 잡아 먹으면서 생존해야 했다. 관련 기록에 따르면 이 선원들은 탈출에 성공한 이후 모리셔스 총독에게 구조선을 트로믈랭섬에 보내줄 것을 청원했지만, 노예들을 굳이 구조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 총독은 승인하지 않았고, 그대로 잊혀졌다. 이후 1776년에야 우연히 이 섬을 지나가다가 흑인들을 발견한 한 프랑스인 선원이 보트로 접근하여서 약 6명을 데리고 모리셔스로 탈출했으며, 곧이어 세발리에 드 트로믈랭(Chevalier de Tromelin)이 이끄는 구조선이 이 섬에 도착해 나머지 흑인 8명을 구출했다. 섬의 이름은 이 구조선 지휘자의 이름을 따서 붙인 것이다. 당시 구조된 흑인들은 자신들 외에 8명의 다른 생존 흑인들이 별도로 작은 보트를 만들어 섬을 탈출했다고 증언했으나 이들에 대한 추가 기록은 없다. 2006년 프랑스 고고학팀이 섬을 방문해서 발굴조사를 한 결과 화덕구리로 된 주방 도구, 산호초모래를 이용해 쌓은 건물 벽의 잔해, 생존자들이 먹고 남긴 등을 발굴했다.[1]

케르겔렌 지구[편집]

케르겔렌 지구(District de Kerguelen)는 인도양의 남쪽 끝부분에 위치한 케르겔렌제도를 중심으로 한 지역이다. 2019년 케르겔렌제도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되었다. 케르겔렌제도는 남인도양에 위치한 프랑스령 군도로서, "프랑스령 남방 및 남극 지역"(TAAF)에 속한다. 주요 과학기지이자 TAAF의 임시 정착지 중 하나인 포흐오프헝세(Port-aux-Français)가 이곳 동쪽 모흐비엉만(Morbihan Bay, Morbihan灣)에 위치해 있다. 남극대륙과 가깝지만 남극권 섬은 아니다. 남아메리카사우스조지아 사우스샌드위치 제도와는 달리, 케르겔렌제도는 남극수렴선 북쪽에 있어서 남극의 찬 바닷물보다는 따뜻한 바닷물이 들어오는 편이다.

지형

케르겔렌제도는 외딴지역으로 둘째가라면 서러운 트리스탄 다쿠냐보다도 사람이 거주하는 지역과 더 떨어져 있는 곳이다. 가장 가까운 지역은 남극대륙으로, 남극대륙의 해안에서 약 2,000km 정도 떨어져 있으며, 아프리카 레위니옹에서 약 3,400km, 호주 대륙과는 약 4,800km 떨어져 있다. 케르겔렌제도 본섬의 면적은 6,675㎢이고, 주변의 자잘한 300여개의 섬을 다 합치면 7,215㎢정도로서, 충청북도보다 약간 작은 수준이다. 해안선의 굴곡이 매우 심하며 여기저기에 피오르드가 발달해 있다. 케르겔렌제도의 몽 로스(1850m)가 최고봉이다. 지역 시설로는 적은 수의 활주로와 1개의 기상관측소가 존재하며 항구는 존재하지 않는다. 천연자원은 어류에 한정되기 때문에, 주로 연구나 정박 목적으로 사용된다. 주 어류 자원은 비막치어, 닭 새우과이다. 타국의 선박이 불법어획을 하는 경우가 있어 프랑스 해군이 수시로 감시를 한다. 프랑스 정부는 일정 금액을 지불한 어선에 한하여 조업을 허용하고 있지만, 개체수 유지 때문에 그 수가 제한된다. 매년 1,600만 유로의 수입이 발생한다.

역사

케르겔렌제도는 1772년 프랑스인 항해자 케르겔랑 트랑마레크가 최초로 발견하였으며 발견 이후 이 지역을 지나는 포경선이나 바다표범잡이선이 가끔 들르는 곳이 되었다. 원래 무인도였으나 1950년 프랑스 관측기지가 포르토프랑세에 건설되었으며, 현재는 50~100명 정도의 기상관측소 직원들이 섬에 상주하고 있다. 섬에 많았던 물개코끼리물범남획의 영향으로 19세기 말에는 멸종 위기를 맞았으나, 사냥이 금지된 이후 개체수를 회복했다. 토착식물이라곤 토착종인 케르겔렌 양배추를 제외하면 이끼 정도밖에 없다. 이 섬에서 사람이 먹을 만한 식물 중 하나가 케르겔렌 양배추로 비타민 C가 풍부하다. 19세기 범선 속도 경쟁 시대 이 섬은 남위 50도 클리퍼 루트에 속해서 그래도 근처를 지나가는 배가 꽤 있었는데, 괴혈병 방지용으로 이 섬에 들러서 케르겔렌 양배추를 뜯어먹었다고 한다. 1952년에 프랑스산 이 이 제도에 딸린 부속섬 중 하나로 옮겨져서 사육되고 있는데, 바로 이 섬에 사는 분들의 신선한 고기 공급을 위해서다. 꽁꽁 얼린 고기 말고 신선한 고기를 먹고자, 본섬이 아니라 조그만 섬(Ile Longue)에만 양을 풀어놔서 탈출 걱정은 없었다. 다만 순록의 경우 얘기가 좀 다른데, 노르웨이인들이 본토에서 순록을 가져와서 외딴섬 하나에 풀어놨더니, 헤엄을 잘 치는 순록이 탈출해서 본섬으로 이주해버린 후, 적응해서 잘 살고 있고 지의류양배추, 이끼 등을 뜯어먹는다.[2]

기후

케르겔렌제도는 연평균 풍속 35km/h, 최고 200km/h의 거센 바람이 부는 척박한 기후 지역이다. 강한 바람 때문에 이 지역에 사는 나비파리곤충날개가 없다. 만약 날개가 있으면, 강한 바람에 쉽게 날아가 버리기 때문이라고 한다. 연평균 기온은 프랑스 관측소 기준으로 6 °C 정도이다. 일단은 툰드라 기후로 분류되지만 평균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달은 없으며, 가장 따뜻한 달의 최고기온은 평균 약 11°C, 겨울 최저기온은 약 -0.8°C로 온도변화가 그렇게 크지 않다. 이 지역은 1년 내내 한국의 3월(서울 기준 평균 5.7℃) 내지 11월(서울 기준 평균 7.2℃) 정도의 기후를 가지고 있다고 보면 된다. 참고로 위도가 약간 더 높은 남아메리카포클랜드제도도 툰드라 기후인데, 포클랜드제도는 최난월 평균기온이 10도보다 약간만 낮다. 대륙과 그나마 가까워서인지 남위 51도인데도 최난월 평균기온이 더 높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이 살기에는 너무 외딴섬이라 케르겔렌제도(포르오프헝세)에 거주하는 모든 사람은 기상관측소 등 관리인원이며, 상주 인구는 없다. 이 지역은 남위 49도대의 편서풍대에 속하며, 남반구에는 바람을 가로막는 육지가 없어서 연중 강한 서풍이 불고 이 영향으로 남극을 감싸면서 흐르는 강한 서풍 피류가 흐르기 때문에 파도도 거세다. 공항은 존재하지 않으며 선박편을 통해서만 왕래가 가능하다. 해당 선박편은 1995년에 취역한 해양탐사선 마리옹 뒤프렌 2호(Marion Dufresne II)로, 2017년 기준으로 1년에 네 번 레위니옹을 출발하여 인도양에 흩어져 있는 TAAF 지역(케르겔렌제도, 크로제제도, 생폴섬, 암스테르담섬)을 순환 운항한다. 레위니옹에서 케르겔렌제도까지 평균 5일 정도 걸리며 인원이 매우 제한적이고 비용도 기본이 8,670유로이니, 1000만 원이 넘을 정도로 비싼 편이다. 관광객도 이 선박을 이용할 수 있다.

크로제 지구[편집]

크로제 지구(District de Crozet)는 크로제제도(Îles Crozet)을 중심으로 한 주변 지역을 가리킨다. 크로제제도마다가스카르 동남부에서 수천 km 떨어진 인도양 바다 한가운데에 있다. 1772년 프랑스인 탐험가 마르크-조제프 마리옹뒤프렌(Marc-Joseph Marion du Fresne)에 의해 발견되었다. 이 때 이 지역을 프랑스령으로 선포하였다. 크게 동부의 섬들과 서부의 섬들로 나뉘어 있는데, 동부는 포세숑섬(포세시옹섬, Île de la Possession)과 에스뜨섬(에스트섬, Île de l'Est)으로 이루어져 있고, 서부는 피그섬(Île aux Cochons, 코숀섬, 돼지의 섬)을 비롯해 펭귄섬(Île des Pingouins), 아포뜨르제도(Îlots des Apôtres)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들 섬들을 모두 합한 면적은 대략 352㎢이다. 크로제 지구는 본래 프랑스령 마다가스카르의 일부로 관리되어 왔으나, 마다가스카르 독립 5년 전인 1955년에 마다가스카르에서 분리되어 프랑스령 남부와 남극 지역에 편입되었다.

생폴과 암스테르담 지구[편집]

생폴과 암스테르담 지구(District de Saint-Paul et Amsterdam)는 아남극 지역에 위치한 생폴섬암스테르담섬 주변의 프랑스령 지역을 말한다.

  • 생폴섬(Île Saint-Paul): 면적은 6㎢. 1559년에 포르투갈인 탐험가에 의해 발견되었고, 그 뒤로 네덜란드인 항해사 몇몇이 찾기도 했으나 영유권 주장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1843년에 레위니옹에서 도래한 어부들이 레위니옹 총독에게 생폴섬의 영유권을 주장하도록 권유했는데, 그 뒤로 논쟁이 있었다가 1892년에 레위니옹 총독이 생폴섬을 프랑스령으로 선포했다. 무인도이며, 희귀 조류들의 서식지로 알려져 있다. 이 섬은 화산섬으로, 현재는 분화구의 한 쪽이 무너져내려 U자 형태를 하고 있다. TAAF의 섬들 중 케르겔렌섬, 크로제섬, 암스테르담섬은 관광객들의 방문이 제한적으로나마 허용되지만 생폴섬은 관광 목적의 방문이 엄격하게 금지되어 있다.
  • 암스테르담섬(Île Amsterdam): 생폴섬에서 85km 정도 북쪽에 위치해 있다. 면적은 55㎢로서 생폴섬에 비해 약 10배 정도 넓다. 스페인 항해사 후안 세바스티안 데 엘카노(Juan Sebastián de Elcano)에 의해 발견되었다. 그 뒤로 네덜란드인 및 프랑스인 항해사들이 이 섬을 찾았으며, 생폴섬과 같은 경위로 1892년에 프랑스령으로 선포되었다. 28명 정도가 연구를 위해 체류해 있다. TAAF에서 유일하게 나무 종이 서식하는 섬으로, Phylica arborea 라는 학명을 가진 종이다.

아델리랜드 지구[편집]

아델리랜드 지구(District of Adélie Land)는 남극대륙 중에서 프랑스령에 해당하는 지역을 가리킨다. 테르아델리 지구(District de Terre Adélie)라고도 한다. 아델리랜드 지구는 남극대륙 중에서 동경 136도와 142도 사이의 영역이다. 면적은 432,000㎢. 1840년 이 지역을 탐험했던 프랑스인 탐험가 쥘 뒤몽 뒤르빌(Jules Dumont d'Urville)의 아내인 아델 뒤몽 뒤르빌(Adèle Dumont d'Urville)의 이름을 따서 지어졌다. 프랑스는 쥘 뒤몽 뒤르빌의 탐험을 근거로 남극대륙인 해당 지역의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으나, 현재는 남극조약에 따라 남극대륙에서의 영유권이 인정되지 않다 보니 별 의미는 없다. 프랑스의 남극 연구 기지인 뒤몽뒤르빌(Dumont-d'Urville) 기지와 샤르코(Charcot) 기지가 이곳에 있으며, 그 이전의 연구기지였던 포르마탱(Port Martin), 이탈리아와 프랑스의 합작 기지인 카프루돔(Cap Prud'Homme) 기지도 이곳에 있다. 이런 연구시설에 약 30명에서 80명 사이의 연구인원이 상주해 있다.

프랑스령 남방 및 남극 지역 지도[편집]

서인도양 지역[편집]

남인도양 지역[편집]

동영상[편집]

각주[편집]

  1. 프랑스령 남방 및 남극 지역〉, 《나무위키》
  2. 케르겔렌 제도〉, 《나무위키》

참고자료[편집]

같이 보기[편집]

남아프리카 같이 보기[편집]

남아프리카 국가
남아프리카 도시
남아프리카 섬
남아프리카 바다
남아프리카 문화
남아프리카 주변 지역


  검수요청.png검수요청.png 이 프랑스령 남방 및 남극 지역 문서는 지역에 관한 글로서 검토가 필요합니다. 위키 문서는 누구든지 자유롭게 편집할 수 있습니다. [편집]을 눌러 문서 내용을 검토·수정해 주세요.